불의의 사고로 순교하신 조 선교사님의 제반 장례일정과 유족들을 위해서

 

 

 

지난 23일(월) 새벽 필리핀에서 무장 괴한들에게 한국인 선교사 1명이 총격을 받아 사망하고, 함께 있던 다른 2명을 납치하려던 사건이 발생했다.

이 사건으로 필리핀 수도 마닐라 동쪽 파시그 지역에서 12년간 빈민가 선교활동을 해온 조태환 선교사가 그 자리에서 사망했으며, 다른 동료 2명도 납치를 당할 뻔 했으나 일행 중 한 명이 임산부라는 말에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.

무장 괴한들은 조 선교사 일행의 물건을 빼앗은 후, 운전석에 앉았던 조 선교사에게 3~4발의 총을 쏴 살해 했다. 습격을 당한 선교사 일행은 '사랑의 집짓기'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필리핀을 방문했다가 이와 같은 변을 당한 것으로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은 전했다.

profile